노안과 백내장 차이, 무엇일까요?

2017.08.30 10:42

비앤빛강남밝은세상안과 비앤빛 궁금증 해결!/노안백내장





백내장이란?




백내장이란 눈 안의 수정체가 뿌옇고 혼탁하게 변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눈으로 들어간 빛이 망막에 상으로 맺히기 전에 수정체를 통과하다가 빛이 흩어지게 되어, 사물이 번져 보이거나 희미하게 보일 수 있으며, 때로는 색상이 원래와 다르게 왜곡되어 보이기도 합니다. 백내장은 매우 흔히 발생되는 질환으로 정상적인 노화 과정의 일환입니다.


이제는 단순하게 시력저하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백내장초기증상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 반드시 체크하고 넘어가셔야 합니다.


우선 백내장 이라고 하는 것은 수정체 기관이 백색으로 탁해지고 경화되는 것으로 유리에 김이 서린 것과 같이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 혼탁 수정체로 빛이 통과하다가 흩어져 사물이 번져보이는 증상 등이 나타나게 됩니다.






백내장과 노안




40대 이후부터는 눈의 노화가 급속도로 진행하게 되는데요. 눈의 노화로 인해 불편함을 느낄 수 있게 되고 특히, 노인성 안질환으로 인해 삶의 질이 저하되기도 합니다.


이중에서도 백내장은 노인 안질환 1위로 많은 분들이 겪고 있다고 합니다. 그럼 백내장은 어떤 것인지 백내장의 증상과 원인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백내장은 투명한 안구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것을 말합니다. 원래 빛이 수정체를 통과하여 망막에 상을 맺는 것인데 수정체가 혼탁해져서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시야가 흐려지게 되는 것입니다.


백내장은 선천성과 후천성이 있는데요. 선천성 백내장은 대부분 원인을 알 수 없고 유전성이거나 자궁에서 태아일 때 감염되는 경우, 대사 이상으로 인해 생기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후천성 백내장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노인성 백내장이 가장 흔하고 외상이나 전신질환에 의해서 생기기도 합니다. 또 눈 속 염증으로 인해서 발병되기도 합니다. 먼저 백내장이 발병되면 시력감소가 나타납니다. 부분적인 혼탁의 경우 한쪽 눈으로 봐도 사물이 겹쳐 보일 수 있고, 근시의 상태가 되어 근거리라 잘 보이게 될 수도 있습니다.






노안과는 다른 백내장의 증상




의 수정체는 주된 굴절기관입니다. 빛이 투명한 수정체를 통과하면서 굴절 되어 망막에 상을 맺히게 하는것입니다. 그런데 이 수정체의 단백질 성분이 변화하면서 탄력이 떨어지고 탁해져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할 경우 시야가 뿌옇게 흐려질 수밖에 없습니다. 바로 백내장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백내장은 부위에 따라 후극백내장, 후낭하피질혼탁백내장, 피질백내장, 층판백내장, 핵백내장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자궁 내의 태아에게 발생하는 감염이나 대사 이상에 의한 선천성 백내장을 제외하면 노화가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평균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백내장의 유병률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요즘은 노인성 안질환으로 알려진 백내장이 40~50대에서도 빈번하게 발병하는 추세입니다. 이처럼 젊은 연령층에서는 스테로이드제 같은 약물 복용과 관련이 있거나 당뇨, 아토피, 포도막염 등에 의해서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백내장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시력감소 입니다. 수정체가 혼탁해진 정도, 범위 등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혼탁 부위가 부분적일 경우 한쪽 눈으로 볼 때도 사물이 두 개로 겹쳐 보이는 단안복시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증상이 많이 진행되었을 때는 수정체의 핵이 딱딱해짐에 따라 굴절률이 증가해 가까이 있는 것이 오히려 잘 보일 수도 있습니다. 이는 시력이 좋아진 것이 아니라 백내장의 증상 중 하나이므로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안전합니다.






 눈 건강 위협하는 자외선과 전자파




백내장은 현재 수술 이외에 별다른 치료법은 없습니다. 질환 초기의 경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약물치료가 진행되기도 하지만 약물은 질병의 진행 속도를 더디게 해줄 뿐입니다. 이것만으로 이미 탁해진 수정체가 다시 맑아지게 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백내장으로 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면 수술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다만 백내장은 조기 수술이 필요한 질환이 아니므로 수술 시기는 앞서 말한듯이 환자가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는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시력이 낮아도 본인이 괜찮다면 너무 서둘러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입니다.


다만 백내장으로 인한 합병증, 혹은 질병 진행에 따른 수정체 경화의 위험이 있으므로 너무 오랫동안 수술을 미루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또 양쪽 눈에 백내장이 생겼을 경우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며칠간 기간을 두고 수술을 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아직 백내장이 발병하지 않았더라도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스마트기기의 잦은 사용, 자외선 노출로 백내장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까닭입니다. 예방을 위해 스마트기기 사용을 줄이고, 시력향상에 도움이 되는 브로콜리와 당근등을 섭취해 비타민 A, D와 오메가-3등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어도 일 년에 한번은 안과 정기검진을 받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또한 자외선 차단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강한 자외선에 오랫동안 노출될 경우 각막, 수정체, 망막 등에 흡수되어 활성산소를 발생시킴으로써 세포 손상과 눈의 노화를 촉진시키기 때문입니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선글라스와 챙이 넓은 모자 착용을 생활화하면 도움이 됩니다. 특히 선글라스는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할 수 있는 제품을 착용하고 눈이 밖에서 살짝보이는 제품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또 오래 사용하게 되면 자외선 차단 코팅이 벗겨저 차단률이 떨어지므로 교체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