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신중한 선택




무더운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제대로된 병원을 고르지 못해 백내장 수술을 미루는 환자분들이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 노안과 함께 오는 백내장. 과거에는 60~70대 이상에서 발병해 노인성 안질환의 대명사였지만, 최근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해 40~50대에서도 나타나는 등 발병 시기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인의 수명 자료에 따르면, 남성은 79세, 여성은 85세가 평균수명이라고 합니다. 50대에 백내장이 나타날 경우 앞으로 30년 더 눈을 사용해야 하기에 병원 선택에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백내장은 한 번 수술하면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재수술하지 않으니, 수술 시점과 인공수정체 선택도 신중히 고민해야 합니다.


사실 환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백내장이라는 것도 인정하기 힘든데, 향후 30년 동안 내 눈을 책임질 병원과 안과 전문의, 수술 시기와 방법까지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 여간 쉬운 일은 아닙니다. 

 

따라서 병원 선택시 고려해야할점은 무엇이 있을까요?

 



 


 

현명한 병원 선택




먼저 백내장 수술 경험이 많은 안과 전문의가 여럿일수록 좋습니다. 전문의들끼리 의견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더 나은 수술결과를 위해 여러모로 꼼꼼히 살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과 협진 시스템을 갖춘 안과인지 확인하는 것도 필수입니다. 40~50대 젊은 백내장 환자는 물론,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을 앓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백내장 수술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혈당수치는 물론, 흉부 엑스레이, 간 기능 검사 등 다양한 사전 검사를 통해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변수를 차단하고, 합병증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으므로 내과 협진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특히 당뇨와 같은 전신질환의 백내장 수술은 일반 백내장 수술과 다르므로, 환자는 자신의 병력을 안과 전문의에게 사전에 알려야 합니다.


이밖에도 최신 수술 장비의 보유 유무, 안과 전문의들이 끊임없이 연구하는지, 수술 전후 관리를 철저히 해주는지 체크해야 합니다. 백내장은 노화로 인해 딱딱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환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선택한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수술이 진행되는데, 센추리온과 같은 수술 장비는 수술 과정에서 안압 변화를 자동으로 감지하고 유지하여 보다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내과와의 협진 아래 항산화 주사등 영양주사로 수술 후 빠른 회복뿐만 아니라 전신건강까지 챙기는 안과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나타나지만 아무에게나 수술받을 수 없는 백내장. 수술이 청춘의 시력을 돌려줄수는 없지만, 수술 후 불편없이 생활하려면 시간이 걸려도 나에게 맞는 병원과 의사를 찾아보아야 합니다.




 


 

백내장 치료




노안 초기나 백내장 초기라면 사실 별다른 치료가 필요없습니다. 노안과 백내장은 병이 생긴 즉시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 본인이 생활하기 불편한 때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노안 증상으로 돋보기안경을 착용하고 있는데 백내장까지 나타났다고 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시야가 심하게 뿌옇거나 눈을 뜰 수 없을 만큼 눈부심이 심하지 않다면,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로 충분히 병의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노안과 백내장으로 인해 불편함을 겪고 있거나 수술을 고려하는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특히 여름철 노안, 백내장 수술에 대해 세균감염에 대해 걱정이 앞서는 사람이 많은것 같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노안 백내장 수술 시기는 계절과 상관이 없습니다. 여름에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안 보인다면 노안, 백내장 수술을 징행해도 무방하다는 이야기입니다. 노안, 백내장은 수술 후 관리가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고혈압, 당뇨 등의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여름이라고 무작정 수술을 꺼리기보다는 안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에 수술하는 것이 좋습니다.





백내장 수술


 

특히 백내장은 오직 수술로만 치료할 수 있으므로, 여름이라도 불편하다면 바로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백내장은 눈 속에 뿌옇게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 렌즈'를 삽입하여 시력 회복을 돕습니다. 어떤 인공수정체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노안과 백내장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간혹 20~30대에게 인기 있는 ICL 렌즈삽입술과 헷갈릴 수 있는데, 교정 범위가 다릅니다. 백내장은 눈 속 수정체를 교체하는 것이고, ICL 렌즈삽입술은 수정체는 보존하면서 수정체 앞에 시력교정 렌즈를 삽입하는 것입니다.


아직 노안만 온 경우에는 주로 '모노비전' 수술을 진행합니다. 젊은 층에 인기 있는 라식과 같은 원리지만, 눈을 '짝짝이'로 교정한다는 면에서 다릅니다. 두 눈 중 주로 사용하는 주시안을 레이저로 교정해 원거리를잘 볼 수 있게 하고, 나머지 한쪽은 가까운 곳을 잘 볼 수 있도록 교정합니다. 이 밖에도 '프레스비아'나 '레인드롭인레이'와 같은 렌즈를 삽입하여 교정할 수 있습니다.





백내장 수술 후


 

여름에 진행하는 노안 수술과 백내장 수술이라고 해서 수술 후 관리를 할 때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습니다. 수술 다음 날부터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고, 1주일 후부터는 물 세안과 샤워, 머리 감기가 가능합니다. 단, 휴가철 물놀이를 계획하고 있거나 수영, 사우나를 자주 한다면 수술 후 8주 후부터 가능하므로 이 점을 염두 해야 합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