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더운데 진료 보러 오느라 힘드셨죠. 백내장 때문에 불편하실 거 같은데, 조금 더 자세히 눈 상태를 살펴볼게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어느 날,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백내장이 꽤 진행되어 시야에 변화가 온 50대 여성 환자가 내원했습니다. “평소에도 많이 불편하실 것 같은데, 혹시 너무 더워서 수술을 미루시는 거예요?”라며 조심스럽게 묻자, 대답은 의외였는데요. “더위가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남은 30~40년 내 눈을 책임질 의사 양반과 병원 고르기 참 힘드네요.”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나이가 들면 노안과 함께 백내장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과거에는 6~70대 이상에서 발병해 노인성 안질환의 대명사였지만, 최근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해 4~50대에서도 나타나는 등 발병 시기가 빨라지고 있는데요.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인의 기대수명 자료에 따르면, 남성은 79세, 여성은 85세가 평균수명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위 환자처럼 50대에 백내장이 나타날 경우 앞으로 30년 더 눈을 사용해야 하기에 병원 선택에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백내장은 한 번 수술하면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재수술을 하지 않기때문에 수술 시점과 인공수정체 선택도 신중히 고민해야 합니다.

 

 

 

 

 

백내장 수술, 어디서 해야할까요?  

 

사실 환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백내장이라는 것도 인정하기 힘든데, 향후 30년 동안 내 눈을 책임질 병원과 안과 전문의, 수술 시기와 방법까지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 여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저 역시 가족, 친지들이 수술을 상담해오면, 내가 직접 집도할 것인지 선후배 전문의에게 맡길지 고민부터 하게됩니다. 하여 병원 선택 시 고려해야 할 몇 가지 사항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먼저 백내장 수술 경험이 많은 안과 전문의가 여럿일수록 좋습니다. 전문의들끼리 의견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더 나은 수술 결과를 위해 여러모로 꼼꼼히 살펴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또한, 내과 협진 시스템을 갖춘 안과인지 확인하는 것도 필수입니다. 4~50대 젊은 백내장 환자는 물론,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을 앓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는 백내장 수술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혈당수치는 물론, 흉부 엑스레이, 간 기능 검사 등 다양한 사전 검사를 통해 수술시 발생할 수 있는 변수를 차단하고, 합병증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으므로 내과 협진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특히 당뇨와 같은 전신질환의 백내장 수술은 일반 백내장 수술과 다르므로, 환자는 자신의 병력을 안과 전문의에게 사전에 알려야 합니다.

 

 

 

 

이 밖에도 최신 수술 장비 보유했는지, 안과 전문의들이 끊임없이 연구하는지, 수술 전후 관리를 철저히 해주는지 체크해야 합니다. 백내장은 노화로 인해 딱딱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환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선택한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수술이 진행되는데요. 센추리온과 같은 수술 장비는 수술 과정에서 안압 변화를 자동으로 감지하고 유지하여 보다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내과와의 협진 아래 항산화 주사 등 영양주사(IVNT)로 수술 후 빠른 회복뿐만 아니라 전신건강까지 챙기는 안과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나타나지만 아무에게나 수술받을 수 없는 백내장. 수술이 청춘의 시력을 돌려줄 수는 없지만, 수술 후 불편없이 생활하려면 시간이 걸려도 나에게 맞는 병원과 의사를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다행히도 위의 50대 여성환자는 얼마 전 우리 병원에서 가까운 거리부터 먼 거리까지 모두 볼 수 있는 다초점 인공수정체 수술 후 일상으로 복귀해 여느 때처럼 삶을 즐기고 있습니다. 필자가 제시한 백내장 병원 선택 Tip이 조금이라도 자신에게 맞는 백내장 수술 병원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도움말 :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인식 대표원장]

 

 

헬스조선 칼럼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더 보러가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