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백내장 질환 구분법

 

 

 

 

 

노안과 백내장은 공통적으로 눈이 침침해지고 시력이 떨어진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에 헷갈리기 쉽습니다. 두 질환은 발병 원인과 치료법이 다른 만큼 증상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합니다.

 

 

 

노안과 백내장 질환 구별법

 

 

 

 

 

 

노안은 눈에서 초점 조절 기능을 하는 수정체가 노화됨에 따라 기능이 떨어져 나가는 질환입니다. 가까운 거리의 시야가 잘 보이지 않는 게 특징입니다. 특히 신문을 볼 때 눈과 가까운 거리에서 읽으려고 하면 흐릿해서 잘 안 보이고, 신문을 멀리 떨어져 봤을 때 잘 보인다면 노안의 신호입니다. 독서할 때 처음에는 잘 보이다가 곧 흐려지고 편두통이나 두통 증상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반면 가까운 거리와 먼 거리 모두 잘 보이지 않고, 눈부심이 동반되거나 안개가 낀 듯 시야가 답답하게 느껴진다면 백내장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백내장은 투명한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으로, 물체가 겹쳐 보이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낮보다 밤에 더 잘 보이는 주맹 현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실제로 백내장을 노안으로 착각해 방치하다 뒤늦게 병원에 찾아오는 경우가 많은데 백내장의 경우 치료 시기를 놓치면 수술이 어렵거나 시력까지 잃을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안과에 내원하여 정확한 검사를 받는게 좋습니다.

 


 

목디스크인가 오십견인가?

 

 

 

 

어깨 통증을 유발하는 목 디스크와 오십견은 발생 부위와 증세가 유사해 헷갈리기 쉽습니다. 두 질환은 팔을 위로 들어 올리는 동작을 통해 구별할 수 있습니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 주변 조직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나타나는 질환으로, 팔을 움직일 때 어깨 부위 통증이 심해지고 어깨관절의 운동 범위가 감소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하지만 목 디스크는 팔을 위로 올렸을 때 오히려 통증이 줄어듭니다. 신경은 목에서 어깨를 거쳐 팔로 내려가는데 팔을 위로 올리면 당기는 힘이 줄어 통증도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단순 오십견의 경우 악화돼도 어깨 통증 외에는 별다른 통증이 없지만, 목 디스크는 팔이 저린 듯 아프면서 팔꿈치 아래까지 저림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