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눈 건강 지키는 5대 원칙

 

 

 

 

 

 

 

 

 

 

 

 

 

 

하루 종일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사용하여 전자기기에 장시간 노출되는 우리의 눈, 피로는 쌓이고 안구 건조와 시력저하 등 다양한 문제에 시달릴 수밖에 없는데요. 무엇보다 한번 저하된 시력은 좋아지기 어려운 만큼 정기검진 등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젊고 건강한 눈을 오래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소홀하기 쉬운 눈 건강.. 정기 검진으로 관리 필수!

 

 

 

 

 

 

 

 

 

 

날씨가 풀리면서 체중관리 등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눈 건강 관리에는 소홀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40대 이상 중장년층은 백내장, 노안 등이 진행되는 시기로 평소 시력에 문제가 없더라도 정기검진을 통해 안질환을 조기 예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20~30대 젊은층도 시력교정술을 받았거나 개인 질환, 저혈압, 콜레스테롤 등 혈관 관련 질환이 있다면 1년에 한 번씩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을 권장합니다.

 

 

 

 

눈 피로 풀어주는 방법  

 

 

 

 

 

 

 

눈건강을 위해 평소 눈에 쌓인 피로를 풀어주는 습관을 가지는 것도 중요합니다. 취침 전 눈가를 온찜질하면 눈의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막혀있는 눈물샘이 열려 안구건조증에 효과적입니다. 또한, 안구 운동을 통해 굳어진 눈을 풀어주는 방법도 있습니다. 집게손가락을 눈높이에 맞춰 눈 앞 15cm 거리에 두고 3초간 응시합니다. 이런 눈 운동은 눈의 피로를 풀어줄 뿐 아니라 원근 조절 능력을 강화해 노안을 에방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와 스마트폰에 의한 눈 건강 지키는 방법

 

 

 

 

 

 

 

 

장시간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보는 경우가 많아 눈이 쉽게 건조해집니다. 눈이 건조해지면 외부에 대한 보호층이 사라져 각막 염증 및 궤양 등 다른 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장시간 컴퓨터 모니터를 보는 등 근거리 작업이 많다면 50분마다 10분 정도씩 멀리보며 휴식을 취해 긴장된 눈 근육을 풀어주며, 눈을 자주 깜빡여줘야 합니다. 눈을 깜빡이면 눈물의 공급이 원활해지면서 증발했던 눈물이 보충됩니다. 또한, 눈물은 이물질과 세균을 제거하는 역할도 합니다.

 

 

 

 

실내조명 원칙

 

 

 

 

 

 

눈은 빛에 민감한 만큼 실내조명도 눈에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천장 조명을 끈 채 스탠드만 켜두고 공부를 하거나 독서를 하게 되면 눈이 응시하는 곳과 주위 환경의 대비가 심해 눈이 쉽게 피로해질 수 있습니다. 시력발달기에 있는 어린 자녀들의 공부방이나 서재의 경우 방 전체 조명을 밝게 하고 스탠드 같은 보조 조명을 함께 쓰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인 형광등은 미세한 빛의 떨림 현상이 발생하지만 LED 조명은 빛의 떨림이 거의 없고 적외선도 나오지 않아 형광등보다 눈 보호에 좋습니다.

 

 

 

 

눈 건강에 좋은 음식

 

 

 

 

 

 

 

눈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눈 건강에 좋은 대표적인 영양소로 꼽히는 메가3는 눈물막을 튼튼하게 보호하고 눈을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주로 고등어, 참치, 연어와 같은 생선과 해조류에 풍부하며, 아스타잔틴은 눈 피로와 건조함을 완화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새우, 가재, 게 등 갑각류와 붉은 생선에 함유되어 있습니다. 눈의 면역력이 떨어졌다면 칼륨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눈의 조직을 보호해주고 시력 감퇴를 예방해주는 성분입니다.

 

 

 

신체 중 가장 취약한 눈은 건강상태나 계절 변화 혹은 외부 유해물질에 의한 전염까지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정기적인 눈 종합건진은 변화하는 눈의 상태에 따라 나타날 수 있는 안질환의 예방과 관리, 그리고 건강한 눈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합니다.





---

미디어 | 여성조선 5월호

도움말 |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정섭 안과전문의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