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상식 Q&A] 고도근시도 수술 받을 수 있을까요?

 

 

 

 

 

 

 

 

 

안경을 쓰는 사람들은 누구나 한 번쯤 시력교정술을 꿈꿀텐데, 누구나 라식이나 라섹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각막이 지나치게 얇거나 난시가 심할 경우 일반적인 시력교정술의 적용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에 기존 시력교정술의 한계를 보완한 렌즈삽입술을 고려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렌즈삽입술의 경우 라식, 라섹에 비해 수술 사례가 비교적 적어 원하는 정보를 얻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류익희 대표원장님에게 렌즈삽입술과 관련한 다양한 궁금증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Q. 렌즈삽입술은 누구나 받을 수 있는 수술인가요?

 

 

 

 

 

렌즈삽입술을 초고도근시나 난시가 심한경우, 각막 두께가 너무 얇아서 라식 또는 라섹이 불가능한 분들에게 적합한 수술법입니다. 라식과 라섹수술은 근시량에 따라 각막을 깎아내는데 초고도근시자들의 경우 각막소모량이 너무 많아 수술 후 각막이 눈 내부의 압력을 견디지 못하고 퍼지는 각막확장증과 안구건조증, 빛번짐 등의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렌즈삽입술은 각막과 수정체 손상이 없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거의 없고 각막혼탁 등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적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특수 제작된 렌즈를 삽입하는 수술인 만큼 수술 전 각막과 동공의 크기, 난시의 방향과 정도 등 여러가지 조건을 면밀히 살펴보고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Q. 라식,라섹에 비해 렌즈삽입술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라식,라섹 수술처럼 각막을 절삭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각막조직의 손상이나 제거 없이 고도근시 및 난시까지 넓은 범위의 시력교정이 가능합니다. 

이 밖에 수술 후 바로 교정시력으로 생활할 수 있고 시력의 변화가 생기거나 문제가 생기면 렌즈를 교체하거나 제거하여 원상복구가 가능하기 때문에 안정성도 높습니다.

 

 

 

 

Q. 눈 속에 삽입한 렌즈로 인해 이물감이 느껴지지 않나요?

 

 

 

 

 

 

 

초기에 경미한 불편함을 느낄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안정됩니다. 


수술 후 아침에 막 일어났을 때 눈이 흐릿해지고 이물감이 느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눈이 일시적으로 건조해져 발생하는 증상으로 눈을 깜빡이거나 인공눈물을 점안함으로써 나아질 수 있습니다.

 

 

 

 

Q. 안구건조증이 심한 사람이 렌즈삽입술을 받으면 증상이 더 심해지나요?

 

 

 

 

 

 

 

그렇지않습니다. 콘택트렌즈는 각막 표면 위에 착용하는 것으로 안구건조증을 심하게 만들 수 있지만, 렌즈삽입술은 안구 안쪽 수정체와 홍채 사이에 렌즈를 넣는 원리이기 때문에 안구건조증과 관련이 없습니다. 오히려 렌즈삽입술 후 렌즈착용을 하지 않게 되어 기존보다 건조한 증상을 덜 느낄 수 있습니다.

 

 

 

 

Q. 수술 전 확인사항은 뭐가 있나요?  

 

 

 

 

 

 

수술 전 가장 중요한 것은 정밀검사를 통해 개인의 눈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여 렌즈삽입술이 적합한 눈인지 확인하는 것입니다. 


수술을 받기 전 소프트렌즈는 1주 이상, 하드렌즈는 2주 이상 착용을 중단하고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정밀검사는 굴절검사, 각막두께 측정 등 다양한 검사가 진행됩니다. 눈에 맞지 않는 렌즈로 수술을 진행 할 경우, 수술이 잘 되었다 하더라도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정확한 렌즈 사이즈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Q. 수술 후 주의사항은 무엇인가요?

 

 

 

수술 후에는 정기검진을 통한 꾸준한 관리가 필수입니다. 수술 후 렌즈가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위치가 미세하게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정기검진을 통해 렌즈가 자리를 잘 잡았는지 확인해 주어야 합니다. 

일상생활에도 일정기간 동안 무의식적으로 눈을 비비거나 압력을 가하는 행위는 삼가야 하며, 수면 중에도 눈을 비비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안과에서 제공하는 보호 안대를 착용하고 잠을 자는 것을 권장합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