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라이트를 피하는 방법









블루라이트란?

블루라이트는 모니터, 스마트폰, TV 등에서 나오는 파란색(청색광) 계열의 광원으로 380∼500나노미터 사이의 파장에 존재하는 가시광선입니다. 사람이 눈으로 구별할 수 있는 빛 중 에너지가 가장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블루라이트가 우리 눈에 미치는 영향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실험 연구는 없지만, 동물 실험 결과 청색광에 장시간 노출 시 눈의 망막과 수정체 등에 활성산소(세포를 파괴하는 유해물질)를 증가시켜 시세포 파괴 및 망막변성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청색광을 비롯한 단파장은 대기 중 먼지와 수분 등 입자와 부딪히기 쉬워 빛을 산란 시킬 확률이 높습니다. 따라서 눈부심과 어른거림이 발생하고 상을 불분명하게 만드는데요. 이에 따라 안구의 모양체근(눈 속에 초점 조절을 담당하는 근육)은 초점을 맞추려고 지속적으로 움직이고 눈의 피로도는 증가할 수 있습니다. 

 

정상적인 햇빛으로 오는 이로운 파장의 블루라이트는 생체리듬을 유지해주기 때문에 수면에 긍정적인 부분이 있지만, 유해파장에 많이 노출될 경우에는 이와 같은 일정한 흐름이 방해되어 수면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블루라이트를 피하는 방법


1. 휴대폰, 태블릿PC, TV 등 디지털기기 사용 줄이기







블루라이트는 전자기기의 디스플레이와 LED 조명기기에서 많이 방출되는 광원입니다. 따라서 잠 들기 전 휴대폰을 보는 행위나 모니터, TV 등 전자기기 사용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스마트폰 사용 시 너무 가까이 보는 습관도 좋지 않습니다. 부득이하게 근거리에서 오랜 시간 블루라이트에 노출되었다면 창 밖의 산 또는 원거리의 건물 등을 바라보며 눈에 휴식을 주는 것이 좋습니다.


 

2. 컴퓨터 사용시에는 50분 사용 후 10분씩 휴식하는 습관을 갖는다 - 5010법칙







컴퓨터 사용시 집중하다 보면 무의식적으로 눈을 깜박이는 횟수가 평소보다 30% 이하로 줄어 안구 표면의 눈물 증발량이 증가해 이물감이나 뻑뻑함이 동반되는 안구건조 증세가 나타납니다. 이로 인해 눈의 피로감, 두통, 시력저하가 나타날 수 있으며 이는 전신피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VDT증후군) 오랜 시간 PC 모니터를 보는 경우 눈을 의식적으로 자주 깜빡여 주는 것이 안구건조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 5010법칙: 50분 전자기기를 사용했으면 10분정도는 먼 곳을 보면서 눈에 휴식을 줘야 조절력 노화로 인한 젊은 노안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3. 실내에서는 적정 조명을 유지하고 그늘진 곳이 없게 한다.







너무 어두운 곳에서 TV나 컴퓨터 등을 이용할 경우 평소보다 많은 양의활성산소를 만들게 됩니다. 활성산소는 눈의 정상세포를 파괴하고 노안을 초래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눈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따라서 어두운 곳에서의 영상 기기 사용을 삼가고 TV나 컴퓨터 모니터는 밝은 곳에 두는 것이 좋습니다







집안 조명의 조도에도 신경 써야 하는데 조명은 간접 조명으로, 부분 조명은 직접 조명으로 설치합니다. (눈이 편안함을 느끼는 간접 조명의 조도는 100~200룩스 정도이고 직접 조명의 조도는 400~700룩스 정도가 적당합니다.) 따라서 스탠드와 같은 직접 조명은 눈이 빛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지 않도록 반드시 갓을 씌워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매체 | 얼루어 코리아 2018년 3월호 , 도움말 |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인식 대표원장,  에디터 | 김지수 기자님

얼루어 기사 바로 보기(Click)본 콘텐츠는 얼루어 코리아 3월호에 도움말을 제공한 이인식 안과전문의의 도움말을 바탕으로 구성했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