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도 건강하게! 

<백내장, 안구건조증, 시력관리법>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해마다 새해가 되면 운동이나 체중관리 등 건강관리를 결심하는 사람들이 많아지지만 정작 눈 건강에는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기 마련일 것입니다. 하지만 주요 안질환의 경우 초기 별다른 자각증세가 없어, 방치하다 보면 치명적인 수준으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꾸준한 관심과 관리가 필요합니다.

오복 중 하나라는 눈. 새해를 맞아 부모님부터 아이까지 반드시 점검해야 할 연령별 안질환과 눈 건강을 위한 생활 속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노안과 혼동하기 쉬운 백내장, 방치하면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어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눈 질병으로는 노안, 녹내장, 백내장 등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세계보건기구(WHO)가 실명 원인 1위로 꼽은 '백내장'은 최근 중장년층에서부터 발병률이 높아지는 추세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백내장은 눈에 들어오는 빛을 조절해주는 조직인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이므로 근거리가 잘 안 보이게 되는 노안과 달리 시야 전체가 흐릿해진다는데 차이가 있습니다.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치료로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으나, 일상적인 생활이 불편한 수준까지 악화된 경우라면 수술을 통해 치료할 수 있습니다. 평소 생활 속에서는 과음과 담배를 멀리하고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는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밖에 루테인, 오메가3, 아스타잔틴 등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대표 영양소가 풍부하게 포함된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희선 원장님은 “백내장은 매우 서서히 진행되고 특별한 초기 증상이 없어 자가 진단이 쉽지 않은 질환이다”라며 “치료시기를 놓치면 수술이 어려워짐은 물론 실명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40대에 접어들었다면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눈 검진을 받아 조기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습니다.





■ 디지털 기기 많이 사용하는 2030, 건조하고 메마른 눈 간과해서는 안돼






젊은 층의 대표 안질환으로 안구건조증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장시간 한곳을 응시하면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평소의 3분의 1 정도로 줄어 눈이 쉽게 건조해지는데, 대다수의 2030대들은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할 뿐 아니라 이 외 시간에는 휴대폰을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안구건조증은 단순히 눈물이 부족해 눈이 건조한 상태라고 여겨 방치하기 쉽지만, 눈 표면이 건조해지면 외부에 대한 보호층이 사라져 각막 염증 및 궤양 등 다른 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눈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라면 새해를 맞아 눈에 관심을 갖고 안구건조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생활습관에 변화를 주는 것이 좋습니다. 장시간 컴퓨터 작업을 할 때는 50분마다 10분 정도씩 휴식을 취하고,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여줘야 합니. 체내의 수분을 충분히 유지할 수 있도록 물을 자주 마시고 인공 눈물을 넣는 것도 도움이 되며, 눈을 건조하게 할 수 있는 콘택트렌즈는 반나절 이상 착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만약 안구 건조 증상이 심하다면 얼굴에 특수 레이저를 조사해 눈의 기름샘과 눈물샘이 제대로 기능하도록 유도하는 IPL레이저 시술을 고려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 시기 놓치면 회복 어려운 아이들 시력, 평소 올바른 습관 심어줘야






새해를 맞아 반드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아이들의 눈 건강 확인입니다. 특히 어린이들은 눈 건강에 이상이 발생해도 본인이 인지하고 부모에게 말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어 치료 시기를 놓치기 쉽습니다.


특히 최근 디지털 기기의 일상화로 어린이들의 근시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며, 실제 대한안과학회의 현황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의 근시 유병률은 1980년대 23%에서 2010년대 50%대로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보고되었습니다. 근시로 인한 어린이들의 시력저하는 학업 능력뿐 아니라 시각 운동 기능 발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근시가 고도근시로 진행될 경우에는 각종 안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아이들의 경우 스스로 눈을 관리하기가 어려운 만큼 부모가 아이들에게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올바른 습관과 자세를 학습시켜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먼저 근시를 유발할 수 있는 컴퓨터, 스마트폰, TV 시청 등은 하루 2, 회당 20~30분 이내로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독서를 할 때는 책과의 거리를 30cm로 유지하고 50분에 10분씩 눈을 쉬어주게 하는것이 좋습니다. 또한 어린이와 청소년 시기에는 6개월마다 안과를 방문해 시력검사를 받고, 안경을 끼는 경우 새로 안경도수를 처방 받는 것이 좋겠습니다. 다만, 자주 안경을 잃어버리거나 불편해하는 어린이라면 잘 때 착용해 시력 교정 효과를 볼 수 있는 드림렌즈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 비앤빛의 드림렌즈는?!








'드림렌즈'란 수면 시 착용하고 아침에 제거하는 방식의 렌즈입니다. 수술 없이 레이저 시력교정 효과를 볼 수 있기에 많은 각광을 받고 있는 '특수 콘택트 렌즈'입니다.  착용하는 동안 각막 형태에 변화를 주어 근시의 진행을 억제 시키고 일시적으로 시력을 교정해 주기 때문이죠.






# 그렇다면 비앤빛에서의 드림렌즈는 무엇이 다를까요?  



- 개인 눈 모양을 고려한 맞춤형 교정렌즈 사용 - 

- 높은 산소투과율로 눈이 받는 부담이 적다 -

- 정확도를 높인 첨단 검사장비 보유 -

- 39만안의 시력교정 노하우 -





▶ <비앤빛> 백내장 바로가기! ◀


▶ <비앤빛> 안구건조증 바로가기! ◀


▶ 드림렌즈는 역시 <비앤빛>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