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때 운전 많이 한 당신, 눈 조심





열대야가 한창인 8월, 날씨가 고온 다습해지면 세균은 쉽게 번식합니다. 면역력도 약해진 상태에서는 감염성 질환을 조심해야 합니다. 눈은 신체 중 가장 민감하여 물에 장시간 노출되거나 면역력이 떨어지면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될 수 있습니다. 여름철 주의할 눈병과 예방법 및 안약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여름철 대표 불청객, 결막염





여름철 흔히 발생하는 대표 안질환은 유행성 각결막염과 금성 출혈성 결막염입니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나타납니다. 주로 습도가 높은 곳이나 공공장소에서 사람과 접촉하며 발생합니다. 감염된 환자가 잡은 지하철 손잡이만 만져도 옮을 정도로 전염성이 강합니다. 성인의 경우 유행성 각결막염에 감염되면 약 1주일의 잠복기를 거쳐 이물감, 충혈, 통증 등이 이어집니다. 추가로 감염되지 않는다면, 약 2~3주면 회복되지만, 내버려 두기만 하는 경우엔 심한 각막염이 생겨 시력에도 영향을 끼칩니다.


급성 출혈성 결막염은 아폴로 눈병으로도 알려진 안질환입니다. 엔테로 바이러스나 콕사키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며 발병 속도가 매우 빠르지만, 상대적으로 지속기간은 짧습니다. 주요 증상은 눈에 이물감이나 통증, 눈부심, 눈물, 눈꺼풀 부종으로 일부는 고열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한, 결막하출혈이 있지만 시력을 저하하는 영향력이 작다는 점이 유행성 각결막염과는 다릅니다. 두 질환 모두 감염된 사람과의 직접적인 접촉이나 매개물을 통해 전엽됩니다. 그러므로 환자와 신체 접촉을 피하고, 수건, 비누, 침구 등을 따로 사용해야 합니다. 콘택트 렌즈를 착용하지 않고 메이크업도 하지 않아야 하며, 눈 주변 부위를 청결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물놀이 후에 눈이 가렵거나 눈곱이 많이 낀다면 냉찜질을 하도록 합니다. 가려움, 이물감, 눈물 증상 등이 1주일 이상 이어진다면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어떤 환자들은 충혈된 눈을 가리기 위해 안대를 사용하는데, 오히려 염증을 악화시키므로 전문의의 처방 시에만 안대를 사용하도록 합니다.







피부만 자외선 차단한다? 눈도 필수!



 

눈도 자외선 차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산이나 바다에서 직사광선을 받으면 각막 상피에 손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극히 드물지만, 각막에 화상을 입는 광각막염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눈이 아프면서 눈물흘림, 눈부심,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즉시 치료받아야 합니다. 자외선은 눈의 노화를 촉진해 백내장, 황반변성과 같은 안질환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눈의 노화 속도를 늦추기 위해서는 자외선을 철저히 차단해야 합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바로 선글라스 착용입니다. 단, 자외선 차단 지수가 100%인지 확인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선글라스 색의 농도는 자외선 차단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색이 너무 짙으면 오히려 동공이 커져 눈을 피곤하게 만들기 때문에, 선글라스를 썼을 때 눈동자가 희미하게 보이거나 신호등을 구별할 수 있을 정도가 적당합니다. 선글라스 대신에 챙이 있는 모자나 양산을 이용해도 됩니다.






 


물놀이 할 때 콘택트렌즈 사용 주의사항





물놀이할때 콘택트렌즈를 착용한다면 가시아메바에 의한 안질환 발병을 조심해야 합니다. 가시아메바는 물속에 서식하는 세균으로 각막염 및 심각한 시력저하를 일으킵니다. 안경을 착용하던 사람도 물놀이할 때는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가시아메바에 감염될 확률이 무려 450배가 증가합니다. 이외에도, 수영장 소독액, 각종 세균, 오염물이나 해수욕장의 염분은 소독 후에도 미세량이 렌즈에 남아 각막궤양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콘택트렌즈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일회용 자외선 차단 소프트렌즈를 사용하고, 물안경을 착용하여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물이 묻는 케이스를 실온에 방치하면 세균이 번식하므로 햇볕에 말려 소독해야 합니다.






 


 

안약의 종류와 올바른 안약 사용법





안약에는 일반적으로 항생제 성분이나 스테로이드 성분이 사용됩니다. 염증이 있으면 보통 항생제 안약을 점안하는데, 이는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입니다. 항생제 성분이 들어 있더라도, 주기적으로 사용하면 균에 대한 내성이 생겨 세균 감염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안과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사용해야 합니다.


염증을 없애기 위해 스테로이드 안약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스테로이드가 포함된 안약을 자주 점안하면 녹내장, 백내장, 단순포진성 각막염 등의 안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만성 결막염이 있는 환자가 스테로이드제 안약을 수개월 이상 사용하면 안압이 상승하여 녹내장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약물 남용에 대한 녹내장은 통증이나 다른 자각증상이 없어 조기진단이 어려우므로 시야 결손이 나타난 후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눈에 평소와 다른 증상이 나타나면 안과 전문의의 진단과 처방에 따라 안약을 사용하도록 합니다. 안약을 처방 받았더라도 안약 사용법을 정확하게 숙지하지 않으면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휴가지에서는 병원이 많지 않아서, 약국에서 안약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성분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으면 눈에 이상이 생기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처방전 없이 판매하는 일부 인공눈물에는 방부제가 들어있습니다. 인공눈물을 하루에 4번 이상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무방부제 일회용 인공눈물을 사용합니다. 세균 감염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방부제를 첨가한 일부 제품은 눈에 피로감을 주기 때문입니다. 인공눈물을 처방받았다면 유통기한부터 확인해야 합니다. 인공눈물의 용기 부분이 눈에 닿으면 오염되어 눈에 손상을 일으키므로 눈에 닿지 않도록 합니다. 개봉 후 24시간이 지났거나 액이 혼탁해졌다면 곧바로 버리고,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