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낭염이란?



 

누낭이란 눈시울 부근에 있는 것으로 글자 그대로 눈물을 모아 두고 있는 주머니입니다. 이곳에서 필요에 따라 눈물이 흘러나옵니다. 이 누낭에 화농균이 들어가거나 매독이나 결핵균이 침범하여 염증을 일으키는 것이 누낭염입니다. 트라코마나 비카타르에 걸리면 이것이 유인 되기도 합니다. 급성 누낭염의 원인은 포도상구균 혹은 용혈성 연쇄상구균이 대부분이고, 만성 누낭염은 대개 만성염증으로 인해 비루관이 막혀서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신생아 또는 40세 이후의 성인 여성에서 많고, 대부분 한쪽 눈에 나타납니다. 외상이나 진균 감염으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염증이 생기면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나오게 됩니다. 누낭 부분은 물론 볼 부분에서까지 미쳐 붉게 부풀고 상당한 통증을 자각합니다. 발열도 있고, 통증과 눈물 때문에 밤잠도 설치게 됩니다. 그리고 곧 화농이 되어 환부가 말랑말랑 해지면 통증은 약해집니다. 그대로 두면 피부가 파열되어 고름이 흘러나오게 되고 만성이 되면 눈물은 여전히 자주 나오게 됩니다. 손가락으로 눌러 보면 소량의 고름이 나오게 됩니다.







누낭염이 생기는 원인





주요 원인은 비루관 폐쇄, 누점 폐쇄, 외상, 진균감염 그리고 세균감염이 있습니다. 급성 누낭염의 원인은 포도상구균 혹은 용혈성 연쇄상구균이 대부분이고, 만성 누낭염은 대개 만성 염증으로 인해 비루관이 막혀서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신생아 또는 40세 이후의 성인 여성에서 많고, 대부분 한쪽 눈에 나타납니다. 외상이나 진균 감염으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신생아의 경우는 출생 후 수주 또는 수개월까지 항생제를 점안하고 누낭 부위를 마사지 하면서 기다립니다. 그 후에도 증상이 계속되면 비루관을 넓히는 시술을 합니다. 어른은 처음에 항생제 용액으로 며칠간 누낭을 세척한 후 효과가 없으면 비루관을 넓히는 시술을 하고 때로는 수술을 할 수 도 있습니다. 급성누낭염은 범위 항생제의 투여와 함께 누낭 세척을 합니다.


누낭염은 특히 겨울철에 발생기하 쉽습니다. 게다가 다래끼로 착각하기 때문에 방치하다가 심각해져 안과에 내원하게 됩니다. 합병증으로 눈 주위가 짓무르거나 결막염으로 진행하기 쉽고, 각막의 자극을 주어 궤양이 생기기도 합니다. 급성기에는 주위피부가 붓고 심한 통증과 발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증상





만성적인 누낭염은 대개 비루관의 폐쇄로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 증상은 눈물이 흐르는 증상이 많고 염증부위를 누르면 점액과 눈의 혼합물이 흘러 나옵니다. 합병증으로 눈 주위가 짓무르거나 결막염으로 진행하기 쉽고, 각막의 자극을 주어 궤양이 생기기도 합니다. 급성기에는 주위 피부가 붓거나 심한 통증과 발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주요증상


- 유루

- 점액역류

- 누낭농양

- 발적

- 종창

- 통증

- 발열감


눈 주위가 짓무르거나 결막염 등과 같은 합병증이 생기고 궤양이 발생하며 통증, 발열이 동반하게 됩니다.







누낭염의 치료





다행히도 대부분의 누낭염은 약물 치료로도 쉽게 완치가 가능합니다. 간혹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을 수 있지만 완치율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수술의 염려를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따라서 우선 항생제를 이용한 약물 치료가 우선입니다. 누낭 부위를 마사지 하면서 약물 치료를 병행하면 잘 치유되는 편입니다. 만성 염증이 지속되면, 비루관 부지법이나 누낭 비강 문합술 등의 수술이 시행 할 수 있습니다.


누낭염을 조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거나 염증에서 흘러 나오는 고름 같은 점액을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킨다면 심각한 상태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눈물이 많아졌다면 바로 가까운 안과에 찾아가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게 좋습니다.  특히 신생아의 경우 면연력이 약하기 때문에 주의 깊게 살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교적 가벼운 안질환이라 생각하고 방치하기 쉬운 누낭염, 방치하면 심각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빠른 치료를 통해 눈건강 지킬 수 있도록 하시기 바랍니다.







눈병 예방하기





여름철에는 유행성 각결막염과 같은 결막이 아데노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생기는 눈병이 잘 걸립니다. 유행성 각결막염에 걸리 경우 눈물흘림, 층혀러, 눈곱, 이물감, 눈부심, 눈꺼풀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바이러스가 눈에 들어와 증상을 나타내기까지 4~10일 정도 소요됩니다. 따라서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서 자외선을 차단해주고 외출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는 습관을 가지도록 합니다. 또 눈이 가렵다고 만지거나 세게 비비는 행위는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