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 각결막염이란?

 




결막염은 황사, 미세먼지로 인해 결막염이 자주 발생하게 되며 통증이나 이물감, 간지러움 등 때문에 눈에 손을 대거나 제 때 치료를 하지 않으면 2차적인 안구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예방 습관을 숙지하고 지켜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결막은 안구를 외부에서 감싸고 있는 조직이며, 눈의 흰자위인 구결막과 윗눈꺼풀을 뒤집거나 아래눈꺼풀을 당겼을 때 진한 분홍색으로 보이는 검결막으로 나뉩니다.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결막에 생긴 염증성 질환을 유행성 각결막염이라고 하며, 흔히 EKC라고도 합니다.


결막염은 외부 바이러스나 이물질이 눈에 들어가 눈이 빨갛게 충혈되고 눈곱과 눈물이 흐르면서 이물감을 느끼는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안구 질환을 일컫습니다.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서 일어나는 각결막염은 유행성으로 전염되기 쉽습니다.







유행성 각결막염의 증상들

 




동반유행성 각결막염의 일반적인 증상은 눈이 충혈되면서 눈곱이 끼고 눈꺼풀 부위가 부어오르는 것입니다. 또한, 눈에 무언가 들어있는 듯한 이물감을 하며 심할 경우, 그 후유증으로 각막 상피하 혼탁까지 나타나게 됩니다. 각막 상피하 혼탁은 바이러스에 의해 각막에 생긴 점상으로 각막 외관이 하얗게 되거나, 각막 일부가 뿌옇게 변한 상태를 말합니다. 심할 경우 시력까지 감소하게 되니 적절한 시기에 병원에 방문해야 합니다.








유행성 각결막염의 치료





이차적인 세균 감염을 막기 위해서 광범위항생제를 넣어줍니다. 또한 각막 상피하 혼탁을 막기 위해 스테로이드 성분의 안약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특별한 후유증 없이 치유되지만, 심한 경우에는 각막이 벗겨져 심한 통증과 함께 눈을 뜰 수 없고 눈물이 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여름철 보통 2~3주에 걸쳐 진행되며 심한 불편감을 주고 전염시키기 때문에 방치하지 말고 빠른 시일내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유행성 눈병 예방하기

 




유행성 각결막염은 직간적적인 접촉을 통해 옮겨질 만큼 전염성이 강한 질환으므로 평소 올바른 예방과 관리가 중요합니다. 특히 학교, 직장, 학원 등 단체 활동이 많을수록 유행성 각결막염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따라서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어야 합니다.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보다는 미리미리 예방해서 안구건강 반드시 지켜야겠습니다. 

- 평소 더러운 손으로 눈을 만지거나 씻지않고 비비지 않습니다.

- 손을 깨끗이 씻고 눈을 만집니다.

- 렌즈를 낀 채로 수영장에 들어가지 않습니다.

- 렌즈를 사용할 경우 규정된 시간을 지키고 눈이 피로한 날에는 되도록 착용하지 않습니다.

- 눈병이 유행할 때는 수영장과 같이 눈병에 취약한 장소는 가지 않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