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을 유발하는 질병들





여느 질병과 마찬가지로 눈의 질병도 증상을 제때 발견하지 못하고 병원에 오지 못한다면, 아무리 좋은 치료방법이 있고 좋은 의사가 있더라도 한번 잃어버린 시력은 돌아오지 않습니다. 특히, 백내장과 녹내장은 중장년층에서 발병률이 높은 대표적인 안과 질환입니다. 안과에서 가장 흔한 질환을 꼽으라면 백내장과 녹내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름이 비슷해서 혼동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요. 지금부터 그 차이를 알고 치료방법에 대해 알아 보려고 합니다.







백내장 알아보기








백내장은 눈 안의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야가 흐려지는 것으로 원래 빛이 수정체를 통과하여 망막에 상을 맺는 것인데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시야가 흐려지게 되는 것입니다.


백내장은 선천성과 후천성이 있는데요 선천성 백내장은 대부분 원인을 알 수 없거나 유전적인 요인이 크고 후천성은 안압으로 인한 시신경의 파괴로 인한 실명입니다.


백내장의 경우 후천성으로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노인성 백내장이 흔합니다. 우리 몸의 노화가 일어나면서 수정체 역시 탄력일 잃고 혼탁해지는 과정을 겪는것입니다. 또 외상이나 전신질환에 의해서 생기기도 하고 눈 속 염증으로 인해서 발병되기도 합니다. 먼저 백내장이 발생하면 시력감소가 나타납니다. 부분적인 혼탁의 경우 한쪽 눈으로 봐도 사물이 겹쳐 보일 수 있고, 근시의 상태가 되어 근거리가 잘 보이게 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노안인 경우 가까이 있는 것이 갑자기 잘 보이게 된다면 백내장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백내장은 약물치료만으로  뿌옇게된 수정체를 맑게 할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수술을 진행하게 되는데요 백내장이 너무 많이 진행되면 수정체가 딱딱해져 수술도 어려워 집니다. 따라서 치료기간도 길고 회복도 늦어지게 됩니다.

 



녹내장 알아보기








녹내장의 주요 원인은 안압이 상승해 시신경이 눌리거나 혈액 공급의 문제로 시신경이 손상되는 두가지 원인이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아 알 수가 없다고 합니다. 안압은 주로 눈의 형태를 유지하고 눈 안 영양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방수에 의해 결정됩니다. 이 방수가 생성되어 눈을 순환하는데 방수가 너무 적게 또는 많이 생성되면 순환에 장애가 생겨 안압이 상승하게 됩니다. 녹내장은 가족력이 있거나 안압이 평균보다 높을 경우, 고혈압이나 당뇨병, 변비, 근시를 가진 사람들에게서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녹내장의 종류





녹내장은 크게 급성과 만성이 있고 이에 따라 증상도 다릅니다.

급성 녹내장은 안압이 급속도로 높아지면서 시력이 감소하고 두통이나 구토, 충혈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두통에 구토도 동반될 수 있어 내과 질환으로 생각하고 다른 과를 방문하게 되고 치료 시기가 늦어지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하지만 만성 녹내장의 경우 시신경이 서서히 파괴되는 것이라서 특별한 징후를 발견하지 못합니다. 점점 시야가 좁아지고 답답하다고 생각되며  심해지면 실명하게 됩니다.


급성 녹내장은 통증으로 인해 발견하기 쉽지만 만성 녹내장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발견하면 이미 말기에 이르는 경우가 흔하다고 합니다. 때문에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여 녹내장을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백내장과 녹내장 차이점





백내장의 경우 초기에는 약물로 치료하면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잇습니다. 하지만 약물로는 근본적인 치료를 할 수 없기 때문에 환자의 눈 상태에 맞는 수술치료가 권장됩니다.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넣는 식으로 이루어집니다. 백내장은 수술을 통해 대부분의 환자들이 시력을 회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백내장과 달리 녹내장은 이전 상태로 시력을 회복하기 어렵다. 한 번 손상된 시신경을 되돌릴 수 없기 때문인데요. 녹내장의 치료는 질환의 진행을 늦추는 정도로만 이뤄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녹내장은 조기 진단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무런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보아야 하며 안압뿐만아니라 망막 시신경 상태를 살피는 검사까지 받아보아야 합니다. 






댓글 0